상단여백
  •  
HOME 포커스 IT
애플, 포스텍과 손잡고 포항에 "첫발"··· '개발자 아카데미' 오픈

- '애플 디벨로퍼 아카데미', 포항공대 내 강의공간 마련... 코로나19로 인해 당분간 온라인 수업방식으로 진행

- 첫 수강생 200명... 세계 최고 수준의 코딩‧디자인‧앱 비즈니스 및 마케팅‧전문기술 분야 교육 이수 예정

- 수강생들, “협업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경험 기대”

'애플 디벨로퍼 아카데미' 입주 건물 <사진=포스텍>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유진 기자 = 국내 최초의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가 14일 온라인 수업을 시작으로 문을 열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우선 비대면으로 시작하게 된 9개월간의 수업과정은 향후 POSTECH(포항공과대학교)에서 대면수업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수업에는 첫날부터 학생과 멘토 모두가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기업가, 개발자, 디자이너를 꿈꾸는 이들에게 컴퓨터공학 분야의 교육과 창업기회를 제공하는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는 주 5일제로 운영된다. 커리큘럼은 코딩, 디자인, 앱 비즈니스 및 마케팅, 전문기술 및 프로세스를 포함한 다양한 과정으로 구성됐으며 학생들이 아이디어를 실현하는데 필요한 기술과 경험을 갖출 수 있도록 다학문 프레임워크를 제공한다.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와 POSTECH은 전국에서 몰려든 신청자들 가운데 개성, 열정, 잠재력이 넘치는 200명의 학생들을 일단 2022학년도 수강자로 선발했다.

고든 슈크윗(Gordon Shukwit)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 총괄은 “POSTECH과의 협력 아래 한국 최초의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를 열어 한국의 차세대 개발자와 기업가들을 지원하게 돼 기쁘다”며 “앱스토어(App Store) 생태계는 창의성과 경제 발전을 위한 엔진이며 그 속에서 200명의 첫 아카데미 학생들이 창의적인 능력으로 새로운 비즈니스와 세상을 변화시키는 앱을 창안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의 첫 수강자 중 한 명인 김지경 씨는 “생명과학 전공 공부 중 진로를 고민하다 애플의 운영체계인 iOS 개발에 큰 관심을 가지게 됐지만 대학의 수업과 현업 사이의 괴리를 느꼈다”라며 “애플의 교육 커리큘럼도 필요하지만 서로 다른 환경에서 온 학생들과 협업을 통해 함께 성장할 수 있다는 점이 무엇보다 기대된다”고 밝혔다.

음향 엔지니어와 기타리스트로 활동하다 앱 개발을 통한 새로운 표현법을 모색하고자 개발자 아카데미에 참여하게 됐다는 김인섭 씨는 “밴드 뮤지션 출신인 브라질 개발자 아카데미 참가자의 인터뷰를 보고 용기를 얻어 지원했다”면서 “이 프로그램이 다양한 사람들이 가진 아이디어의 시너지로 새로운 가치를 만들 수 있으리라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POSTECH 김무환 총장은 “세계 최고의 글로벌 기업인 애플과 POSTECH이 함께 운영하는 우리나라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의 첫 수강생들을 두 팔 벌려 환영한다”며 “잠재력 넘치는 200명의 인재들이 9개월간의 배움을 통해 나라와 공동체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애플 R&D센터'와 '애플 디벨로퍼 아카데미'의 포항 유치에 산파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문충운 환동해연구원장은 "지난 봄에 씨를 뿌려 금년 봄에 첫 수확을 거둔 농부의 마음과 같이 기쁘고 설렌다"라며 "프로그램을 수강하는 모든 학생들에게 더 큰 성장의 기회가 된다면 더할 나위 없이 기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는 미국 디트로이트, 이탈리아 등 전 세계 12개 이상의 지역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이번에 최초로 POSTECH에 개소했다.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 졸업생은 현재까지 앱스토어에 1500개 이상의 앱을 출시하고 총 160개의 스타트업을 창업했으며 과정 이수 후 평균 3개 이상의 회사에서 스카우트를 요청 받고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의 iOS 앱 경제는 전국적으로 수십만 개의 일자리를 지원할 정도로 활성화돼 있다. 이번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의 출범은 애플과 우리나라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하며 전국적으로 더 많은 일자리와 스타트업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유진 기자  sdukli6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