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재택치료 체계 개편'··· 포항시, 코로나19 확진자 관리 강화

- 60세 이상·면역저하자, ‘집중관리군’으로 분류... 하루 2회 모니터링 제공 

- 증상발현 시 동네 병·의원, 호흡기 클리닉 등 전화 상담·처방 안내

- 코로나19 재택치료 안내문 제작... 시민 편의성 향상

포항시의 재택치료 안내문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최근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지역 내 재택치료자가 동시에 증가하고 있어 포항시는 신속하고 효율적인 환자 관리를 위해 정부방침의 재택치료 대응체계로 개편했다.

지난 16일부터 정부방침에 따라 집중관리군 기준을 조정해 50대 기저질환자를 일반관리군으로 변경, 60세 이상·면역저하자만 집중관리군으로 분류해 이들에게는 하루 2회 모니터링을 제공한다.

※ 단, 의료기간 RAT 양성자는 제외(본인 희망 시 집중관리군으로 전환가능 / 3.25 시행)

이에 따라 60세 미만 일반관리군은 스스로 관리하는 ‘셀프 재택치료’를 받아야 한다. 셀프 치료 대상자들에게는 재택치료의 요령이 담긴 문자를 발송하며 자기기입식 설문조사 URL과 연동, 비대면 전화상담을 통해 방법, 기본방역수칙 등을 제공한다.

또한, 이들에게 증상이 발현할 시 동네 병·의원,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 호흡기 클리닉 등에서 전화 상담·처방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했다.

아울러, 시는 새로 바뀐 검사체계로 인해 병의원에서 확진자를 입력하고 다시 보건소가 환자에게 안내를 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재택치료 안내문자 지연 등을 보완하기 위해 코로나19 재택치료 안내문을 제작해 배포할 계획이다.

이번 제작되는 안내문에는 △재택치료병원(대면·비대면) △소아전담병원 △의료상담센터 및 포항시 재택치료 추진단 △전화상담·처방 가능한 동네병원 △대면진료 시 준수사항 △응급상황 발생 시 대응요령 등이 포함돼 재택치료에 대한 정보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시민들에게 도움을 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청 홈페이지에 코로나19 재택치료 전용 메뉴를 개설해 재택치료자들이 관련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개편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개편된 오미크론 맞춤형 방역·의료 체계를 안정적으로 운영해 시민들의 혼란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일반관리군 재택치료자의 의료접근성 확대를 위해 전화상담 및 약 처방이 가능한 의료기관을 확충해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