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경북교육청, 군특성화고 합동발대식 가져··· 경북 도내 5개교 운영

- "기술 겸비한 부사관 전문인력으로 양성" 밝혀 

경북교육청이 28일 경주 화랑교육원에서 전국 최초로 ‘군특성화고등학교 합동 발대식’을 개최했다. <사진=경북교육청>

[안동=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원화 기자 = 경북교육청은 28일 경주 화랑교육원에서 전국 최초로 ‘군특성화고등학교 합동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대식은 지난해까지 학교 단위로 진행했던 발대식을 경북지역 군특성화반 학생들의 자부심과 긍지를 심어주고자 전국에서 최초로 학생 교육원인 화랑교육원에서 개최했으며 이날 발대식에는 경북도청 및 도의회 관계자, 국방부 관계자, 학부모 등 내·외빈 400여 명이 참석해 성황리에 진행됐다.

군특성화고등학교는 병역법 제20조의 3, 같은 법 시행령 제29조의 3에 의거, 군(軍)에서 필요로 하는 전문 기술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국방부로부터 지정받아 특수학과를 운영하는 특성화고등학교로 전국 45교 76학급이 운영되고 있다.

경북교육청은 5개 학교(신라공고, 경북하이텍고, 경북항공고, 영천전자고, 한국국제조리고)에서 자주포병 운영 분야를 포함한 8개 분야, 11개 학급, 200여 명의 학생이 주특기 분야의 전문교과(전체 교과의 40% 이상)를 편성해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군특성화 프로그램을 이수한 학생들은 졸업 후 전문 기술병과 임기제 부사관으로 복무하게 되고 군 복무 중 e-MU(e-Military University)에 진학해 전문 학사학위 취득이 가능함은 물론, 직업군인, 또는 군무원으로 근무하거나 희망에 따라 전역 후 국방부와 협약한 기업에 취업할 수 있다. 

이 과정의 학생과 졸업생들을 인터뷰한 결과 "졸업 후 뚜렷한 진로 결정을 통해 당당한 사회인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군인으로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봉사하게 돼 영광스럽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정한 창의인재과장은 “선발된 학생들을 대상으로 군(軍)의 전문기술과 리더십, 잠재역량을 함양할 수 있는 교육을 실시해 학생들 스스로 자신감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며, "나아가서는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가 될 수 있도록 교육과정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원화 기자  kkskwh@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