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수상(?)한 포항시의 장애인상 수상(受賞)자 선정··· 논란 "자초"

- 재활작업장서 ‘근무지 이탈’, ‘근무태만’ 비리 의혹 A씨 수상자 선정... ‘수사대상자’가 ‘수상대상자’ 됐다며 반발 확산

- “A씨 비례대표 출마 위한 포석” 관측도

이미지컷임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정승태 기자 . 이유진 기자 = 포항시가 2022년 장애인의날을 맞아 올해 지역에서 가장 돋보인 장애인 1명을 선발해 시상하는 ‘포항시 장애인상’ 수상자에 비리의혹(본보 2021년 12월 19일자 보도)이 일었던 A씨를 선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수상자격'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포항시가 장애인상 선정위원들에게 제출한 후보대상자 명단에 포항시의 쓰레기 봉투를 독점 생산하는 장애인 재활작업장 원장과 관내 최대 장애인단체의 회장을 겸직하며 7년간 ‘상습 근무지 이탈’ 및 ‘근무태만 지속’ 의혹을 받아온 A씨가 포함돼 있었다고 하며 더군다나 최종 수상자로 선정되기까지 했다는 것이다.

포항시가 제척사유를 알고도 묵인하며 A씨의 서류를 반려하지 않은채 심의위원회에 그대로 제출한 것은 선거를 앞두고 3선 도전에 나선 현 포항시장을 위해 A씨가 장기간 회장으로 있다가 물러난 장애인단체의 표수를 계산한 관계 공무원들의 얄팍한 충성심 때문아니겠냐는 얘기가 흘러나온다. 

A씨는 최근 해당 비리로 장애인단체의 회장직에서는 물러났으나 측근을 후임에 앉힘으로써 여전히 단체 내에서 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설에는 최근 장애인 비례대표로 시의회 진출을 강력히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A씨의 출마를 뒷받침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얘기까지 들린다.

이에 관내 대다수 장애인단체들은 당장 심사기준을 공개하라며 목청 높여 반발하고 있다.

포항시 관내 한 장애인단체 회장 B씨는 “이번 선정결과에 대해 단호히 반대하는 입장이며 전체 장애인 대표들이 모이는 자리에서 과연 이번 선정이 타당한 지를 물을 것”이라며, “비리혐의로 ‘수사대상’이 돼야 할 사람이 ‘수상대상’으로 둔갑한 격"이라고 토로하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이어 "포항시의 장애인단체들을 연합회와 협의회의 양 갈래로 갈라놓은 것도 그의 소행이고 최근까지도 통합을 방해하고 있다"며, "애초에 A씨를 후보에서 제척하지 않은 포항시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질타했다.

정승태 기자  just0733@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