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프랑스 칸 뜨거운 시사 반응! 매력폭발 '술꾼도시여자들'에 박수갈채 '괴이'까지
<사진=티빙 제공>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칸 시리즈에 공식 초청된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가 세계인들의 마음을 훔쳤다.

올해로 5회를 맞이한 2022년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CANNESERIES, Cannes International Series Festival, 이하 칸 시리즈)은 지난 1일부터 6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진행됐다. 티빙은 비경쟁 부문에 오리지널 시리즈 '술꾼도시여자들'과 '괴이' 총 두 작품의 이름을 올렸다.

행사를 위해 '술꾼도시여자들'의 이선빈, 정은지, '괴이'의 장건재 감독, 곽동연은 5일(현지시간) 칸 시리즈의 주요 행사인 인터뷰, 핑크카펫 등 주요 일정을 소화했다. 6일 9시(현지시간)에는 칸 시리즈 페스티벌 공식 상영회에 참여했다.

<사진=티빙 제공>

4월 첫 공개를 앞두고 국제 행사에 초청된 구교환, 신현빈 주연의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괴이'는 저주받은 불상에 나타난 마을에서의 괴이한 사건을 쫓는 초자연스릴러이다. 미스테리를 앞세운 한국형 오컬트 장르 '괴이'는 5일 15시(현지시간)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소재의 특이점 ▲CG, 미쟝센 등 연출기법 ▲K콘텐츠 장르물의 높아진 위상 등 작품과 K콘텐츠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집중됐다.

'술꾼도시여자들'의 이선빈, 정은지는 전 세계 외신들이 모인 칸 시리즈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 핑크카펫에서 미모를 자랑하며 눈길을 끌었다. 특유의 밝은 에너지와 기분 좋은 케미스트리로 ‘술도녀’의 매력을 전 세계에 알리기도 했다.

<사진=티빙 제공>

'술꾼도시여자들'도 5일 16시 20분(현지시간)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해외 팬들이 꼽은 명장면/명대사 ▲워맨스 장르 인기 비결 ▲한국의 술자리 문화 소개 등 작품에 대한 해석과 호평이 이어졌다.

티빙 관계자는 “칸 시리즈 페스티벌에서 세 여자의 음주와 우정을 하이퍼 리얼리즘으로 그려낸 '술꾼도시여자들'과 한국형 오컬트 시리즈 '괴이' 등 전혀 다른 장르의 두 오리지널 콘텐츠가 세계인의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받았다“라며, “앞으로도 오직 티빙에서만 볼 수 있는 다양하고 풍성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통해 K콘텐츠 위상을 이어나갈 ‘NO.1 K콘텐츠 플랫폼’으로 나아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