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이슈포커스
'영일만대교' 건설, 포항지역의 해묵은 숙원사업··· 순풍 불까?

- 11일 건설현장 방문한 자리서 윤석열 당선인, “추경호가 할 것”... 사업추진 위한 지원 거듭 약속

- 지역 숙원사업 해결 기대... 국토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디딤돌 역할

포항 영일만대교 조감도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11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포항 영일만대교 건설현장을 찾아 관계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새정부 출범을 앞두고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 실현에 대한 기대감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

윤 당선인은 지난해 12월 차기정부 공약에서 ‘경북·대구의 새로운 도약을 약속한다’는 슬로건 하에 경북지역에 영일만대교 건설을 약속했으며 예산문제로 10년 넘게 미뤄지고 있는 대교를 건설해 환동해권 물류 허브기능을 강화하고 관광산업도 활성화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영일만대교는 동해고속도로 포항∼영덕(30.9㎞)구간에 포함된 포항시 남구 동해면~북구 흥해읍 간 총 연장 18㎞의 해상교량으로 총 사업비 1조6189억 원에 이르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 2008년 ‘광역경제권 발전 30대 선도프로젝트’에 선정됐으나 2013년 국토부와 기재부의 총 사업비 변경 협의과정에서 국가재정부담 등을 이유로 건설이 보류돼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구간만 확정된 채 현재까지 유보돼 있다.

지난 10여 년 동안 지지부진하던 영일만대교 건설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경북지역 핵심 공약사업으로 선정되며 다시 실현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번 윤 당선인의 영일만대교 건설현장 방문으로 사업에 대한 지원의사를 거듭 확인하는 계기가 돼 사업추진에 힘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11일 현장을 찾은 윤 당선인은 “추경호 경제부총리 후보자가 하면 된다"고 간략히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정부에서 영일만대교 건설을 추진해 준다면 국토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디딤돌이 될 것이다”라며, “포항시도 사업이 즉각 시행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을 강구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