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라이프
포항시, 동해안 해양생태·문화·관광 거점 중심도시 청사진 마련

- 호미반도 국가 해양정원 조성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 해양정원 대상지 4개 읍면(구룡포읍·동해면·장기면·호미곶면) 역할 제시

- 생태계 복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기대.. .관련기관 간 협업 필수

해양정원센터 조감도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1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호미반도 국가 해양정원 조성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를 열고 호미반도를 동해안 해양생태·문화·관광 거점 중심지로 조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기후변화 및 탄소중립 등에 따라 해양생태계를 보전하려는 국제적 흐름에 따라 포항시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과 ㈜키사이트건축, 신한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지난해 4월부터 다양한 해양생물자원의 보고인 해안단구와 암반생태계 및 경관가치가 뛰어난 한반도 최동단의 호미반도 생태계를 보존하기 위해 국가 해양정원 조성 연구용역을 수행해왔다.

최종안에는 지난해 12월 호미곶 주변 해역의 해양보호구역 지정에 따른 통합관리 모델 창출, 해양생태 체험·학습 및 해양 힐링거점 구현, 어촌계 및 해녀 등 지역 공동체가 중심이 돼 현저히 감소하는 수산자원을 복원하고 지속가능한 정주환경을 조성하는 방안들이 담겼다.

또한, 해양정원의 대상지인 호미반도 4개 읍면별로 △구룡포읍은 동해안 인문·역사 전시·교육의 중심지인 인문·역사 공존의 공간 △동해면은 지역별 세부시설로 이동하는 해양정원의 관문 △장기면은 해양과 산림이 어우러진 힐링공간 △호미곶면은 해양정원 운영·관리의 생태계 복원 중심지라는 각각의 역할도 제시됐다.

포항시 관계자는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계기로 호미반도 국가 해양생태계의 단순 보호·보전에서 나아가 생태계 복원과 그 가치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까지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해양정원 조성사업의 핵심”이라며, “이 사업이 완성되기 위해서는 관련 부서 및 기관 간 협업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