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이슈포커스
GC녹십자, 1분기 영업이익 418억원 전년비 736% 증가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박기준 기자 = GC녹십자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418억원으로 전년보다 736.0%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169억원으로 전년 대비 47.7% 성장했으며 세전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324억원, 180억원을 기록했다.

별도 기준 매출도 국내외 처방 의약품 실적 성장에 힘입어 호실적을 냈다. 특히 헌터라제는 올 1분기 해외 매출이 전년 동기와 비교해 두 배 이상 커졌고, 자체 개발 제품인 다비듀오와 뉴라펙 등도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였다.

사업 부문별로도 모든 사업 부문이 순 성장을 기록했다. 혈액제제 사업 매출이 947억원, 처방 의약품 958억원, 백신 174억원, 소비자헬스케어 등 기타 부문이 565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역대 최대 물량 수주가 확정된 남반구 독감백신 해외 실적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2분기에 공급될 예정이다.

GC녹십자는 매출 외형 확장이 이뤄짐과 동시에 효율적인 비용 집행으로 수익성 측면에서도 연결 기준 영업이익률이 8.2%포인트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GC녹십자는 이와 함께 앞서 실적을 발표한 연결 대상 상장 계열사들도 호실적을 냈다.

GC셀은 1분기 매출 838억원, 영업이익 361억원을 기록하며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이번 영업이익은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에 달하는 수준이다. 검체 검진사업 성장이 지속되고 바이오 물류 사업이 확장되면서 큰 폭의 수익성 개선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GC녹십자엠에스는 코로나19 진단키트 사업 호조로 매출 439억원을 기록하며 93.4%의 성장세를 보였다. 또한 GC녹십자웰빙도 주사제 및 건기식 사업 호조로 두 배 가까이 영업이익이 성장했다.

GC녹십자 측은 "수익성 높은 자체 품목들의 매출 성장이 지속되며 연간 확연한 실적 개선세가 전망된다"고 밝혔다.

박기준 기자  kyjune.p@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