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정치 이슈포커스
박승호, 포항시장 경선 사퇴··· "문충운 돕겠다" 밝혀

- 문충운 국민의힘 포항시장 예비후보, “혁신에 경륜 더해 포항의 안정된 미래 열겠다”

5일 포항시장 예비후보 사퇴를 밝혔던 박승호 前시장이 문충운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문충운 국민의힘 포항시장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유진 기자 = 5일 포항의 미래와 후배 정치인에게 길을 열어주기 위해 포항시장 예비후보 사퇴를 밝혔던 박승호 前시장이 문충운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면서 국민의힘 포항시장 후보 경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이날 문충운 예비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은 박 前시장은 “8년간 이강덕 시장의 포항시정을 보며 ‘포항이 이렇게 가면 안되겠다’라고 느껴 출사표를 던졌다”며, “이강덕 심판에 대한 대의는 같았지만 엄연히 후보들 간 생각의 차이는 존재했고 이를 극복해내기 힘들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토로했다.

이어 “제가 먼저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고 경쟁력을 갖춘 문충운 후보에게 양보하기로 결심했다”며, “문충운 예비후보가 포항시민들에게 정정당당한 심판을 받아 포항을 재건했으면 한다”고 지지의 이유를 밝혔다.

이에 문충운 예비후보는 “오직 포항의 미래만을 바라보고 큰 희생과 결단으로 저를 지지해주시기로 하신 시장님께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리며 지지자분들께도 심심한 위로를 드린다”며, “박 前시장님의 지지를 바탕으로 경선에서 기필코 승리해 희생과 결단에 반드시 보답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또한, 문충운 예비후보는 “일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박 前시장님의 풍부한 경험과 지혜를 감사한 마음으로 받겠다"며, "여기에 저의 혁신과 열정을 더해 지난 8년간 무너져 내린 포항을 재건하고 100만 포항, 100년 경제의 기반을 구축하면서 포항의 안정된 미래를 열어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유진 기자  sdukli6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