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정치
정우영, “공정과 상식 외면한 공천 심판할 것”··· 무소속 출마 선언

- 정우영 경북도의원 예비후보(효곡·대이), “권력보다 무서운 것이 민심이라는 사실 증명하겠다”

정우영 경북도의원 예비후보(효곡·대이)가 10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유진 기사 = 정우영 경북도의원 예비후보(효곡·대이)는 10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공천 결과를 받아들일 수 있는 어떤 명분도, 작은 실마리도 찾지 못했다"며, "명망 있는 지역민들의 조언에 용기를 얻어 숙고 끝에 13년간 몸담고 헌신·봉사해온 정든 당을 떠나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정 예비후보는 “얼마 전까지 지역에 살지도, 휴지 한 조각을 줍는 봉사도 하지 않은 국회의원 보좌관이 경북도의원에 도전장을 내밀자마자 지역 국회의원이 의도적으로 개입해 경선원칙마저 무시한 채 경선기회를 박탈했다”고 말한 뒤, “경선 참여의 기회를 얻으려 중앙당과 경북도당 공관위에 재심사를 청구하는 등 최선을 다했으나 아무런 소용이 없었다”며 무소속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또, “지역 여론과 민심을 철저히 외면한 듣보잡 내려꽂기 공천이 있을 수 있는지 다수의 지역민들이 묻고 있다"며, "또한, 최근의 대통령 선거 승리에 이르기까지 당원들과 함께 웃고 울고 땀 흘리며 견뎌낸 시간들을 철저히 무시한 공천이 과연 윤석열 정부의 공정과 상식, 그리고 당의 원칙에 부합하는지 당원들이 묻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경북 정치1번지 효곡·대이동이 이러한 부당과 부정을 묵인한다면 앞으로도 몰염치한 공천행태는 계속될 것이고 제2, 제3의 피해자가 생겨날 것”이라며, “권력보다 무서운 것이 민심이라는 사실을 확인시키고 공정과 바름이 끝내 승리할 것이라는 믿음을 보여드리겠다”는 의지을 밝혔다.

정우영 경북도의원 예비후보(효곡·대이)는 지역에서 경실련 청년회장, 민주평통 문화예술분과위원장 및 효곡동 개발자문위원을 지냈으며 포항제철초 운영위원장, 바른교육포럼 회장, 대동고 총동문회 부회장과 바르게살기운동 포항시 부회장을 맡고 있다.

또한, 경북대 대학원 정치학 석사과정을 이수했다.

이유진 기자  sdukli6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