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정치
“공천은 자네(?)가, 투표는 주민이”··· 조영원, 구름인파 속 '희망연대 개소식' 대미 장식

- “지역민심 무시한 공천에 회초리 들어 달라” 호소

조영원 포항시의원 후보가 무소속희망연대 시·도의원 후보들을 소개하고 있다.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유진 기자 = 포항시의원 선거(송도·해도·청림·제철) 기호5번 조영원 무소속 후보는 17일 송도동 소재 선거사무소에서 무소속희망연대 후보들이 전원 참석한 가운데 '부당 공천 심판을 위한 무소속희망연대, 필승! 릴레이 개소식'을 열고 “지역발전을 위한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지역민심을 무시한 공천에 회초리를 들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무소속희망연대' 후보들 가운데 마지막으로 개최된 이날 조 후보의 개소식에는 정해종·공원식·문명호 現·前포항시의회 의장, 홍필남·권경옥·김우현 등 前포항시의원을 비롯해 지역의 자생단체 및 지역주민, 지지자 등 500여 명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이어져 대성황을 이루며 돌풍을 이어온 무소속희망연대 릴레이 개소식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날 조 후보는 인사말에서 “명분도 기준도 없는 측근공천, 꼼수공천, 밀실공천 탓에 무소속으로 나섰지만 이렇게 뜨거운 열기를 보니 우리가 가려는 이 길이 옳은 길이라는 확신이 생겼다”며, “‘낙하산 후보가 아닌 동네일꾼을 원한다’ 등 지역 곳곳에 내걸린 주민들의 진심을 대하며 내내 마음이 뜨거웠고 그 진심을 담아서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4년간 초선의원으로 당에 충성하고 지역에 헌신하며 오로지 지역민들을 위한 의정활동을 펼쳐왔음을 자부한다”며 회고한 뒤, “건설도시위원장을 역임하며 포항지역 현안 해결에 앞장섰으며 도시재생사업 등 굵직한 국책사업 유치와 크고 작은 예산 확보를 통해 지역발전을 선도해왔는데 공천에서 배제된 이유를 도무지 알 수 없다”며 부당공천 심판을 호소했다.

끝으로 그는 “돌아온 명사십리 송도, 더 살기 좋은 해도, 테마가 있는 관광 청림, 녹색 생태마을 제철을 만들어 지역이 발전하고 지역민이 행복해 하는 일에 경험과 힘을 보태고 싶을 뿐”이라고 밝힌 뒤, “공정과 정의가 무너진 지역을 다시 일으켜 세우기 위해 힘든 길을 함께 가고 있는 무소속희망연대 후보들에게도 뜨거운 관심과 응원을 부탁한다”며 거듭 지지를 호소했다.

이유진 기자  sdukli6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