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정치
경북 정치 1번지 포항 효곡·대이에도 무소속 '희망바람' 거셌다!

- 정우영, "주민을 진정 4랑하는 기호 4번 지역일꾼 선택해 달라"

- 이보석, "낙하산 공천보다 주민의 힘이 강함을 보여 달라"

포항 남구 무소속희망연대 정우영·이보석 후보의 이동 오일장 유세 모습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유진 기자 = 포항 남구 무소속희망연대는 24일 이동 경성타운 앞 오일장마당에서 열린 정우영 경북도의원 후보와 이보석 포항시의원 후보의 유세 지원에 나섬으로써 무소속 바람과 연대의 힘을 경북 정치 1번지인 효곡·대이까지 확산시켜 나갔다.

이날 유세에는 서재원·조영원·김철수·박정호·김홍열·최현욱 등 무소속희망연대 소속 6명의 후보들이 지원에 나선 가운데 초여름의 따가운 햇살과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시종일관 주민들의 발길을 끌며 무소속희망연대의 힘과 세가 점차 확산되고 있음을 입증했다.

먼저, “주민을 4랑하는 기호 4번 지역일꾼”으로 자신을 소개한 정우영 후보는 “효곡·대이는 4년 전 지역연고가 없었던 도의원을 선출함으로써 ‘도의원 부재상태’였는데 또다시 지역연고라고는 눈을 닦고 봐도 찾아볼 수 없는 도의원을 선출해 효곡·대이 주민들의 주권을 상실하게 할 수는 없다”며, “앞으로의 4년은 효곡·대이를 4랑하며 15년을 일편단심으로 봉사해온 정우영이 주민과 함께 경북 정치 1번지다운 명품 효곡·대이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세차에 오른 이보석 후보는 “35년간 효곡·대이에 살면서 주민들과 함께 지역을 위해 봉사해 와 지역을 가장 잘 아는 후보”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13년 전 국민의힘 전신인 한나라당에 입당해 첫 출마를 했고 그 후 지금까지는 번번이 공천에서 고배를 마셨는데 이번에는 ‘공천이 곧 당선’이 아닌, 낙하산 공천보다 주민의 힘이 강함을 꼭 보여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유진 기자  sdukli6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