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이강덕 포항시장, 당선 후 첫 일정도 '현장'... "가뭄피해 심각" 농촌 및 공단 점검

- 수자원공사, 농어촌공사 등 유관기관 참석한 가뭄 대책회의 주재... 가뭄피해 읍면, 철강공단 방문해 실태 점검

- 예비비 22억 투입 등 가용자원 총동원... 항구적 가뭄대책 논의

이강덕 포항시장이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가뭄이 심한 논에 양수기를 가동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이강덕 포항시장은 2일 대송면 행정복지센터에서 가뭄피해 예방을 위한 긴급 종합대책회의를 개최하면서 업무복귀에 들어갔다.

특히, 이날 긴급회의는 민선8기 포항시장으로 당선된 이강덕 시장이 업무에 복귀해 처음으로 주재하는 회의로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수자원공사, 농어촌공사, 기상관측소, 농업인단체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최근 심각한 가뭄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농민들을 위한 대책 마련을 논의한 후 유관기관 간 유기적인 공조와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 보다 효과적인 대책 수립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이후 이 시장은 관계자들과 함께 최근 농업용수 부족으로 모내기가 지연되고 있는 대송면 장동·홍계 지구, 청하면 소동·신흥 지구를 방문해 현장실태를 점검하고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한편, 올해 1~5월 포항시의 누적 강우량은 111.3mm로 평년 281mm의 40%에 불과하고 최근 1개월의 강우량은 40mm로 평년 145mm 대비 27%를 기록하고 있어 심각하게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철강공단지역의 경우, 가뭄으로 인해 공업용수 부족마저 겪고 있으며 만일 공장 가동이 중단될 시에는 지역경제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돼 시는 이에 대한 대책 마련에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최근 심각한 가뭄이 지속됨에 따라 지역 농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안타까운 심정이다”라며, “농민들과 고통을 함께 나누고 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연계한 단계적 가뭄 비상대책을 체계적으로 마련해 가뭄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권택석 기자  kwtase@naver.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