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흩어진 민심, 다시 하나로!"... 포항시, '시민의 날' 맞아 대규모 야외행사 개최

- 오는 11일 '포항시민의 날' 맞아 기념행사와 단오절 민속축제 동시 개최

- 코로나19 사태 후 첫 대규모 야외행사... "지친 시민들에게 재충전의 기회... 신명나는 포항의 새로운 시작 준비"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오는 11일 만인당 옆 잔디밭에서 시 승격 73주년을 맞아 ‘2022 포항시민의 날 기념식’과 ‘제26회 포항단오절 민속축제’를 동시에 개최, 시민 소통과 화합의 장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처음 개최되는 대규모 행사인 만큼 6.1지방선거로 흩어진 민심을 화합시키는 계기를 마련하고 지친 시민들을 응원하는 한편, 시민들과 함께하는 기념행사로서의 의미를 더한 만큼 포항시민의 자긍심과 애향심을 고취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행사는 1부와 2부로 구성되며 1부에는 포항시민의 날 기념식, 2부에는 포항단오절 민속축제로 진행된다.

1부 행사인 포항시민의 날 기념식은 읍면동 만장기 입장을 시작으로 △연오랑.세오녀 부부의 시민헌장 낭독 △분야별 특별상 시상 △기념영상 △시민의 노래 제창 △시민화합 퍼포먼스 △포항 출신 가수 전유진과 미스트롯에 출연했던 성민지의 축하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2부 행사인 포항단오절 민속축제는 △한복맵시 자랑대회 △노래자랑대회 순으로 진행되며 한복맵시 컨셉 사진 공모전, 전통놀이마당, 체험부스 운영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할 계획이다.

포스터

이번 행사의 준비를 총괄하고 있는 정경원 행정안전국장은 “코로나19와 경기침체로 인해 힘들고 지친 시민들이 한바탕 웃고 즐길 수 있는 화합의 장을 마련했다”며, “이번 축제가 시민들에게 재충전의 기회가 돼 신명나는 포항의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민의 날’은 1962년 6월 12일 포항항이 처음 개항했던 날을 기념해 2004년부터 6월 12일을 시민의 날로 지정해 기념하고 있다. 

시는 함께 자리하지 못한 시민들과의 소통을 위해 HCN경북방송으로 기념식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권택석 기자  kwtase@naver.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