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이슈포커스
지역 최대 숙원사업 ‘영일만대교 건설’ 가시화··· 대통령 지역공약 선정 후 "속도"

- 이강덕 포항시장, 지역 국회의원들과 해군참모총장 만나 '대교 건설 필요성' 역설

- 관계 부처 및 포항시·경북도 간 긴밀한 협의... 노선 최종 확정 가시화

- 윤석열 정부의 지역공약 선정 이후 중앙부처 ‘긍정적 신호’

- 기재부 차관 등 연이어 만나 사업 당위성 적극 설명 및 국비 지원 요청

이강덕 포항시장이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영일만대교 건설사업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국토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커다란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포항시와 경북도의 최대 숙원사업인 '영일만대교 건설'이 마침내 가시화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26일 시청 브리핑룸을 찾아 대통령 공약사업이자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인 영일만대교 건설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이강덕 시장은 지난 15일 김정재·김병욱 두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이종호 해군참모총장을 직접 면담하고 영일만대교 건설사업의 필요성을 강력하게 설명했다.

이 시장은 포항을 중심으로 한 경북 동해안지역이 환동해 허브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영일만대교가 반드시 필요한 SOC인프라임을 설명하고 국토균형발전을 위해서도 대교 건설이 중요함을 거듭 강조했다. 특히, 해상교량인 영일만대교가 완성되더라도 교각의 거리 및 높이가 충분해 군함과 잠수함의 통행 등 군사작전에 지장이 없을 것임을 역설했다.

이 시장은 이어 17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만나 국방부 협의사항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를 이어갔고 이후 포항시는 국방부 각 담당 부대를 찾아 세부협의를 통해 비행안전구역 고도제한 등에 대한 보완책을 찾아냈다.

이제 마지막 남은 ‘전시 교량붕괴로 인한 입출항 문제’에 대한 명확한 답변과 대안을 국방부에 요청했으며 이에 대한 최종 협의를 앞두고 있다.

관계 부처와 포항시에 따르면 현재 최종 노선 확정을 위해 국토부, 국방부를 비롯해 경북도, 포항시 등이 긴밀하게 의견을 교환하며 사업을 검토 중에 있으며 수주 내 업무협의가 완료되면 최종 노선이 확정돼 현재 진행 중인 타당성 조사(평가) 용역 결과에 따라 기재부와 총 사업비 변경 협의 후 내년 실시설계비 확보와 함께 본격적으로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국가재정 부담을 이유로 십 여년간 유보돼 왔던 영일만대교 건설이 윤석열 정부의 지역공약사업으로 선정된 이후 국토부, 기재부 등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해 추진에 탄력을 받은 끝에 본격적인 사업 시행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영일만대교 조감도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역경제와 물류·관광 활성화는 물론 새 정부 국정철학인 지역균형발전 정책의 핵심 축이 될 영일만대교 건설을 위해 정부 관계자와 해군참모총장 등 많은 정치, 군사 관계자들에게 사업 필요성을 역설하고 설득한 끝에 사업 추진에 더욱 힘을 얻게 됐다”며, “지역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영일만대교의 첫 삽을 한시라도 빨리 뜰 수 있도록 더욱 힘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영일만대교는 총 사업비 1조6189억 원을 투입해 포항시 남구 동해면~북구 흥해읍을 잇는 총 길이 18㎞(해상교량 9㎞, 접속도로 9㎞)의 국책사업으로 이미 2008년 ‘광역경제권 발전 30대 선도 프로젝트’로 선정돼 기획재정부 문서로 확인된 예비타당성 면제사업에 해당된다.

또한, 2009년 간이 예비타당성 조사와 2011년 타당성 조사를 통해 진행돼 온 동해고속도로(포항~영덕)의 계속사업으로 총 사업비 변경 협의만 남아 있어 예비타당성 조사 절차가 필요없는 사업이다.

권택석 기자  kwtase@naver.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