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김정재 의원, '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 문제' 해결사로 등판

- 최대 주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만나 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 당위성 설명

- 김정재 의원, 국민연금공단 역할 강조... “공공성 강조되는 준공공기관에 걸맞는 자세로 포스코홀딩스 문제에 적극 나서야"

김정재 의원이 11일 국민연금공단 박정배 이사장 직무대행을 만나 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에 힘을 보태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김정재 의원실>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유진 기자 =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구·국민의힘)이 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김정재 의원은 11일 국민연금공단 박정배 이사장 직무대행과 만나 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힘을 보태줄 것을 요청했다.

국민연금공단은 포스코홀딩스 지분 8.72% (2022년 7월 기준)를 보유한 최대 주주로 포스코홀딩스의 주주총회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는 준공공기관이다.

올해 초 포스코의 물적분할을 통해 지주회사로 설립된 포스코홀딩스의 소재지가 서울로 정해지자 포항시민들은 강하게 반발했고 포스코는 지주사 본사의 주소를 주주들의 의견을 물어 내년 3월까지 포항으로 이전 추진할 것을 합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내년 초 주주총회에서 포스코홀딩스의 소재지를 포항으로 이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면담에서 김정재 의원은 “국민의 혈세로 조성된 국민연금공단이 보유한 대기업 지분의 주인은 결국 국민”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국민의 뜻에 반하는 주주권 행사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연금공단의 의사 결정이 국가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상당한데도 정작 국민의 뜻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 모순점을 지적한 것.

김정재 의원은 “포스코홀딩스 대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은 수익성만큼이나 공공성 역시 중요하다”면서, "국민연금공단은 준공공기관의 지위에 부합하는 책임 있는 자세로 포항시민의 염원인 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정재 의원은 국가 기간산업에 대한 정책 집행의 혼란을 막기 위해 국민연금이 보유한 대기업 지분의 의결권 행사에 대해 국회의 통제가 가능하도록 하는 ‘국민연금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하는 등 포스코와 포항의 상생을 위해 애써오고 있다.

이유진 기자  sdukli6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