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라이프
"말은 내 친구"··· 경북교육청, 승마로 장애학생에게 '재활의 꿈' 심어- 경북교육청, 장애학생과 가족들을 위한 힐링 프로그램 성료 -

- 장애학생 및 가족들을 위한 힐링프로그램 성료 

경북교육청이 장애학생과 가족들을 위해 진행한 '재활승마 가족캠프’가 성공리에 종료됐다. <사진=경북교육청>

[안동=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원화 기자 =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이 지난 3일~5일, 11일~13일 상주와 영천에서 장애학생과 가족들을 위해 2박 3일간 진행한 ‘재활승마 가족캠프’가 성공리에 종료됐다고 밝혔다.

재활승마 가족캠프는 장애학생의 신체적·정신적 회복 도모 및 가족 간 친밀감 향상을 목적으로 2017년 처음 시작한 이래 6년째 이어져오고 있으며 이번 캠프는 예년과 다르게 참가 가족의 범위를 비장애 형제·자매로까지 확대했다. 또한, 학부모와 학생들의 편의성과 접근성을 고려해 상주와 영천으로 60명씩 나눠 진행했다.

이번 캠프에는 재활승마지도사, 안전요원, 말리더, 사이드워커, 놀이치료, 심리치료전문가 등이 참여해 ▶재활승마 기승 프로그램 ▶말 관련 치료활동(EAAT) ▶부모자녀 이해 프로그램 ▶말 관련 공예활동 등 말을 매개로 한 다양한 재활프로그램을 운영해 흥미를 유발했다.

특히, 상주박물관과 낙동강 생물자원관 견학, 임고서원에서의 다도예절 및 민속놀이 체험 등 가족 친화 프로그램을 다채롭게 편성해 학생들과 학부모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포항에서 참가한 한 학부모는 “처음 말을 보고 겁을 내며 피하는 아이의 모습을 보면서 기승체험이 어렵겠다는 생각도 했었지만 여러 지도사 선생님들이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안전을 책임져줬고 말과의 교감프로그램을 통해 말과 친해지고 나니 오후부터는 아이가 편안하게 말을 탈 수 있게 돼 놀라웠다”라며, “내년에도 꼭 참가하고 싶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안동에서 참가한 한 학부모는 “승마를 체험하면서 아이들과 더 친밀해지는 좋은 시간이었다"며, "아이 둘을 데리고 여행하는 것이 쉽지 않은데 형제가 함께 참여할 수 있어 더욱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경북교육청은 재활승마 가족캠프 1, 2기를 호평 속에 성료했으며 하반기 재활승마 가족캠프 3, 4기는 11월 경 진행할 예정이다.

이경옥 교육복지과장은 “재활승마 가족캠프 참가를 통해 장애학생들의 정서적 안정과 자신감 향상을 기대한다"며, "우리 교육청은 장애학생들을 위한 교육과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화 기자  kkskwh@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