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지역 태풍피해 복구에 타 지역 시·군의회 '따뜻한 손길' 연이어

- 김해·부천·남원·구미, 시·군의회 도움의 손길 "쇄도"

  - 경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경북동남권시·군의장협의회도 동참 

경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를 대신해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이 이강덕 포항시장에게 500만 원 상당의 태풍피해 구호물품을 기탁하고 있다. <사진=포항시의회>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유진 기자 = 포항지역 태풍 피해복구를 위한 각 시군의회의 따뜻한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일 김해시의회의 200만원 성금 기탁을 시작으로 부천시의회와 남원시의회가 각각 870만원과 300만원의 성금을 포항시의회에 전달했다. 구미시의회도 인동농협, 한국반려동물문화협회와 함께 1300만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전달해왔고 임실군의회와 대구광역시 중구의회도 쌀과 이불 등을 이재민들에게 전달했다.

또한, 경북동남권·시군의회의장협의회와 경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도 각각 400만원과 500만원 상당의 성금품을 기탁하는 등 도움의 손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밖에 경상북도의회와 의성군의회, 예천군의회는 의원 및 직원들이 대송과 오천 등 태풍 피해현장을 찾아 복구활동에 직접 나서기도 했다.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은 “경북도내 뿐만 아니라 전국 각지의 의회, 기관단체들의 포항을 향한 따뜻한 마음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피해주민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잘 전달하고 피해복구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유진 기자  sdukli6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