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덱스터스튜디오, 62억원 규모 VFX 기술 수주지난 9일 60억원 이어 62억원 추가 수주… 총 122억 규모 VFX 기술 제작 계약 성공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박기준 기자 = 덱스터가 62억원 규모의 신규 VFX계약 소식을 알렸다. 앞서 지난 9일에도 60억원의 계약 사실을 전한 바 있어 이달에만 무려 122억원에 달하는 대형 수주로 차기 매출을 견인했다. 

시각특수효과(VFX) 및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206560)는 제작사 글앤그림미디어를 대상으로 VFX 기술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62억원이며 계약기간은 금일부터 오는 2023년 8월 15일까지다.

2017년 설립된 글앤그림미디어는 JTBC 드라마 '미스티' 제작을 시작으로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카카오TV '도시남녀의 사랑법' 등 다양한 작품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다. 

덱스터스튜디오 관계자는 “탄탄한 스토리와 감각적인 연출로 호평을 받고 있는 글앤그림미디어와 협력해 당사가 가진 최고의 VFX 기술력으로 더욱 성공적 협업 결과물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덱스터스튜디오는 앞서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와 드라마 <A(가제)>에 대한 VFX 기술 공급 계약을 확정지었다. 해당 프로젝트는 60억원 규모로 내년 하반기까지 작업이 이뤄질 계획이다. 클라이맥스는 넷플릭스 콘텐츠인 'D.P.' 와 '지옥', 티빙 콘텐츠 '몸값'을 제작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박기준 기자  kyjune.p@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